2019 가창창작스튜디오 출신작가 기획전 전시글 일부분

With or Without you                                     

 가창창작스튜디오 프로그램매니저 김승현

임은경은 드로잉과 회화 작업을 주로 한다. 사실적인 표현으로 통증과 같은 감상자의 감각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그의 작품이 가진 특징이다. 화면에 등장하는 각각의 작은 이미지들은 그들이 관계하며 만들어내는 맥락이 지시하는 것, 호출하는 사건과 이름, 혹은 상징하는 것을 떠올리게 한다. 예를 들면 잘린 혀와 가위라던가 펼쳐진 양 손바닥안의 두 눈, 혀를 내민 입과 같은 조합이다. 이번 전시에 출품한 자화상 시리즈는 그의 특징적인 화면구성 방법을 볼 수 있는 작품들로, 앞에서 설명한 것과 같이 여러 가지 작은 이미지들이 화면에 배치되어 각각의 이미지들이 마치 톱니바퀴처럼 화면위에서 맞물려 돌아간다.

 

타인의 고통을 전하는데 있어서 혹은 감각하는데 있어서 이미지는 가장 특별한 능력을 갖고 있다. 말로 전하는 것 보다 걸리는 시간이 짧고 무엇보다 강력하다. 임은경 작가가 종이위에 세밀하게 명암을 쌓아올려 그려낸 화면은, 빠르게 어떤 실제적 고통과 관객을 연결시킨다. 이 고통은 두꺼워진 피부를 뚫고 피를 내어, 온몸에 피가 돌게 한다. 막혔던 코가 뚫리고 눈도 맑아지며 굳었던 근육도 풀어지며 모든 감각 기관이 공기와 닿은 모든 표면들을 통해 감각 할 준비를 하게 한다. 이제야 주변의 작은 고통을 선명하게 감각하고 세상의 구석구석에 놓인 부조리를 향해 고개를 돌리게 된다.

  • Facebook Social Icon
  • Twitter Social Icon
  • Google+ Social Icon

© 2023 by Name of Site. Proudly created with Wix.com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